터널증후군 예방 버티컬 마우스 실제 사용 후기(회사에서 사용) :: 개발/일상_Mr.lee

터널증후군 예방 버티컬 마우스 실제 사용 후기(회사에서 사용)

Posted by Mr.mandu
2019. 11. 4. 16:45 일상/여행,체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일상생활에 대한 포스팅을 해보려 합니다.


개발자분들은 물론 저처럼 포스팅을 자주하고 컴퓨터를 많이 사용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물론 요즘 시대에 회사원분들은 모두 컴퓨터를 자주 사용하실거라 생각합니다.


저는 이 제품 사용전에도 버티컬 마우스를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 제품이 약 1만원대 가격의 마우스였습니다.

조그만 마우스의 형태로 일반적인 모습입니다.


그런데 사용하다가 마우스 휠 부분이 금방 고장나더라고요.

아마 약 3개월정도 사용후에 고장났던걸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일반 마우스를 사용하다가 다시 버티컬마우스로 돌아왔습니다.

아무래도 손목에 무리가 덜가는쪽은 버티컬마우스가 맞는것 같습니다.




저는 손목이 시큰시큰 거리고

손가락 부분도 뻐근하고 계속 걸리적 거렸습니다.


RiZUM의 버티컬 마우스를 소개 합니다.



홈페이지에서 참고하였습니다.

소프트웨어를 별도로 설치하여 사용자 기능키를 설정할 수 있다고하는데

저는 기본기능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실제 마우스 모습입니다.

왼쪽 모습과 오른쪽 모습입니다.

예전에 작은 버티컬 마우스보다 사용감이 훨씬 좋습니다.

밑에 손목 받침대도 있는데 분리가 가능합니다.

저는 받침대가 있는게 편하더라고요.




바닥 부분에는 

LED 불빛의 작동여부와 감도조절을 할 수 있는 버튼이 있습니다.

감도는 3번째 감도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버티컬 마우스를 찾는분들에게 추천 드립니다.

게이밍용도로는...음... 감도 조절만 잘하면 사용 할 수 있을거 같긴한데

제가 게임을 하지않아서 명확하게 추천드릴순 없겠네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